우리아이 성장발달에 휴대용 전자기기 사용은 어떤 영향을 미칠까? (하) [캔사스 코리안 저널]

우리아이 성장발달에 휴대용 전자기기 사용은 어떤 영향을 미칠까? (하) [캔사스 코리안 저널]

우리아이 성장발달에 휴대용 전자기기 사용은 어떤 영향을 미칠까? (하)

Impact of Technology on Child Development (2)

Sarah Kim / 새라 김, TVNEXT 공동 대표

12세 이하 어린 아이들에게 휴대용 전자기기들을 주지 말아야 하는 이유

오늘은 지난번 글에 이어, 12세 이하 어린이들에게 왜 휴대용 전자 기계들을 주지 말아야 하는지에 대한 남어지 이유들을 말씀드리고자합니다.

작년 2013년에 발표된 Common Sense Media, 및 여러 아동 의학 보고서와 리포트에 의하면, 21세기는 휴대용 전자기기인 휴대전화, 테블릿, 게임기 등등으로 인해 첨단기술에 대한 접근이나 사용이 놀라울 정도로 증가했는데, 특히 아주 어린 어린이들에게서 그 증상은 훨씬 더 심각하다는 보고입니다. Cris Rowen이라는 소아치료사이며 아동 심리학자는 왜12세 이하의 어린이로 하여금 휴대용전자기기 사용을 금지하거나 극도로 절제시켜야 하는지를, 모든 학부모, 교사, 그리고 정부에게 강력히 요청하는 신청서까지 제출하였다고 합니다.

Summary-of-technology-use-guidelines-for-children-and-youth

그렇다면, 지금 가장 흔하게 사용되고 있는 휴대용 전자기기가 왜 어린이들에게 안좋은지, 지난번에 이어 나머지 5가지 더 알려드립니다:

  • 6. 폭력성: Anderson(2007) 의 보고에 의하면, 미디어에서 표현하는 폭력들이 충분히 어린이 폭력성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Huesmann(2007)에 의하면, 아주 어린 저연령 어린이들마저도 오늘날의 미디어를 통해 물리적, 성적 폭력에 노출되는 일들이 빈번해지고 있기 때문에, 부모 생각에 “이정도는괜찮다”고 생각하면 절대 오산일뿐 아니라, 어린이용으로 나온 비디오나 영상마저도, 어른들의 기준이 아닌 자녀들의 입장에서 보고 분별해야 한다고 합니다. 또한, 지금 청소년들에게 매우 유행하는 “Grand Theft Auto V (GTA)”GTA게임이나, 많은 영화나 드라마들은 지금, 극도의 성적묘사, 살인, 강간, 고문, 신체절단 등을 아무렇지 않게 정상적인 것으로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어린아이들의 두뇌를 온통 쇠뇌시킨다는 리포트입니다. 참고로, 미국 정부는 2007년에, 이러한 매체를 통한 폭력이 아동 폭력성에 상당한 영향을 준다고 판단하여 미디어 폭력을 ‘공공건강성 위험인자’로 분류하였지만, 지금 캘리포니아같은 경우엔, 2013년에 또 다른 (사악한) 법안이 시민들의 의견도 없이 통과되었습니다. 따라서 이제는 가족들이 함께 보는 가장 prime time인 오후 5시에서 10시 사이에도 참혹한 살인, 강간, 선정적인 성적 묘사가 된 영화들이 TV 에 가득합니다. 그 결과로, 지금 현재, 통제불능의 폭력성을 보이는 어린이들을 위한 격리수감실의 숫자만 계속 늘고 있다고 합니다.
  • 7. 두뇌기능저하: Christ Small(2008) 보고에 의하면, 빠른 속도의 미디어 콘텐츠가 어린 자녀들의 두뇌의 중요한 기능들을 자꾸 잘라내기 때문에, 그로 인해 집중력을 떨어뜨리고, 기억력 상실에, 주의력 결핍등까지도 초래할 수 있다고 합니다. 여러 아동조사에 의하면, 집중하지 못하는 어린이는 배울 수도 없다는게 더 심각하며, 배우지 못하는 어린이들로 인해, Special Ed의 필요성 역시점점 더 커지고 있고, 의학적으로 점점 심리불안한 아이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 8. 중독 증세: Rowen의 발표에 의하면, 특별히 부모가 휴대용 전자기기에 집착하면 할수록, 그들의 자녀들과의 유대는 깨어지게 되고 동시에, 자녀들의 전자기기에 대한 집착은 더 커지고, 결국 자녀들은 중독에 빠지기 쉽게 된다고 했습니다. Gentile 의 2008년 리포트에 의하면, 8세에서 18세의 아동 11명중 한 명은 이러한 첨단기술 중독증세를 보인다고 했는데, 지금 여러 리포트에 의하면, 그 심각성은 훨씬 높아졌습니다.
  • 9. 전자파 노출: 2011년 5월, 세계보건기구(WHO)는 휴대전화를 비롯한 모든 무선장비들의 전자파 누출로 인한 카테고리 2B 위험요소를 ‘발암물질 의심군’ 으로 분류하였다고 합니다. 헬스캐나다와 제임스 맥네임은 2011년 10월에 다음과 같은 건강 위험 경고문을 발표했는데요, “어린이들은 성인들보다 여러 가지 전자노출에 더 민감하다. 그들의 뇌와 면역 시스템이 아직 미완성인채로 자라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어른들에게 별 문제가 없다고 해서 아이들도 그럴 것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절대 맞지 않다.”(Globe and Mail 2011) 라고요. 또한, 2013년 12월, 토론토대학 공공건강학부의 Anthony Miller 교수는, 새로운 조사결과에 근거하여 전자파 노출위험은 2B-‘발암물질 의심군’ 보다 한층 더 높은, 2A-‘발암물질 가능성’으로 재분류되어야 한다고 제안하였습니다. 더 나아가, 미국소아 과학회(American Academy of Pediatrics)에서는 첨단전자장비에서 방출되는 EMF 전자파가 어린이에게 미치는 치명적인 세가지 영향을 언급하면서 등급 재고까지 요청할만큼 그 위험성이 큰 것을 확인시켰습니다. (AAP 2013).
  • 10. 기술 과용과 지속 불능: 마지막 이유는 아니지만, Rowan 박사가 10번째로 이야기하는 것은 첨단기술을 통한 어린이 양육과 교육방법은 지속적으로 가능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어린이들이 우리의 미래이지만, 기술을 과용하는 어린이에게 미래는 불투명하기때문에. 팀 단위의 접근과, 어린이의 기술과용을 줄이기 위한 긴급한 방안이 절실한 때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지난 번에 말씀 드린 것부터 다시 정리해드립니다.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휴대용 전자기계들로 인해 치명적인 위험을 격게 하지않게하려면, 0-2세 아이들에겐 절대로 아무 휴대용 전자기계를 허락하지 마세요. 3-5세는 하루 30분에서 1시간 이하로만 사용하게 하시고 6-18세들도 하루 2시간 이상은 절대 안된다고 어린이와 청소년 전문의사들은 가이드라인을 줍니다. 최고로 좋은 것은, 아이들과 청소년들에게 휴대용 전자기계를 전혀 쓰지 않게 하는 것 입니다.

출처: “우리아이 성장발달에 휴대전자기 시용은 어떤 영향을 미칠까? (하)” by Sarah Kim @ Kansas City Korean Journal 캔사스 시티 코리안 저널 1월호 (kckoreanjournal.com)


Related Articles

학생과 학부모에게 교육 재정지원을 정책을 마련한 애리조나 주

애리조나 주는 2011년부터 교육 저축 계정을 마련한 바 있었는데, 이번에는 그 프로그램을 확장하여 미국에서 첫 번째로 주 전역에 걸쳐 학생들을

아버지 없는 미국 사회의 문제 (Fatherless Society & Issus‏) [GWAN]

아버지 없는 미국 사회의 문제 (Fatherless Society & Issus‏) [방송 진행]: 김세라 사모 [방송 주제]: 아버지 없는 미국 사회의 문제